[kbl]KT-KCC 플옵 2라운드 1차전 예상 스포츠

어제 모비스와 동부의 2라운드 1차전은 예상외로 모비스의 압승으로 마무리되었네요.(모비스가 이길 거라는 생각은 했지만 동부가 이렇게 제대로 힘을 써보지도 못하고 그냥 무너질지는 예상을 못했기에.....)

모비스와 동부의 시리즈는 동부의 기세가 좋다고는 하나 모비스의 근소한 우위를 생각하지만 KT와 KCC의 시리즈는 쉽게 어느 한쪽이 우위에 있다고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KCC는 삼성과의 플옵 1라운드에서 열세가 예상되었지만 하승진의 부재와 강병현의 부상 여파라는 악재 속에서도 삼성을 압도하는 경기력을 선보이며 3승 1패로 비교적 쉽게 2라운드에 진출하였습니다.......

KCC의 가장 커다란 장점은 전태풍과 임재현으로 이어지는 가드 라인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시즌 초반 한국 농구에 제대로 적응을 하지 못하면서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였던 전태풍은 시즌 후반부로 갈수록 자신의 기량을 제대로 보여주기 시작하였고 삼성과의 플옵 1라운드에서는 이상민-이정석-강 혁으로 이어지는 삼성의 베테랑 가드진을 상대로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어 보여주었습니다. 국내 가드들에 비해 낮고 안정된, 동시에 빠른 드리블을 바탕으로 한 돌파와 3점슛과 돌파에 이은 드라이브 인 등 다양한 득점 루트를 선보이며 자신이 리그 최고 수준의 포인트 가드라는 점을 직접 보여주었지요. 또한 아이반 존슨 또는 레더와 보여주는 픽 앤 롤 플레이 역시 물이 올랐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완벽하였습니다.

그리고 한때 포인트 가드라고는 볼 수 없을 정도의 좁은 시야와 조급한 게임 운영으로 임봉사라는 조롱까지 받았던 임재현도 이번 시즌에는 전태풍이 게임을 잘 풀어나가지 못할때 리딩과 수비, 득점에서 골고루 전태풍의 부진을 적절히 메꾸며 팀에 활력을 불어넣는 베테랑의 역할을 제대로 소화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장신 가드에 속하는 강병현까지 가세한 KCC의 가드진은 질적, 양적 측면에서 모두 KT에 비해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수비에서 제 역할을 해주며 간간히 득점에 가세하는 강은식과 최성근의 근성 어린 플레이도 플옵 1라운드에서 좋아보였습니다.

문제는 멘탈적인 측면에서 문제가 있는 존슨과 레더가 얼마나 마인드 컨트롤을 잘하며 게임에 집중하느냐라는 부분이겠네요. 이부분만 해결이 된다면 올시즌 절정의 위력을 보여주는 아이반 존슨의 대활약을 기대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하승진이 정상 가동되지 않는다고 했을때 딕슨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KT의 장신 포워드 군단을 수비에서 어떻게 제어할 수 있느냐가 시리즈 승패의 핵심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올시즌 전창진 감독 체제에서 완벽한 변신에 성공한 KT는 특유의 조직력과 수비가 최대의 강점이라고 볼 수 있겠지요. 전성기 시절만큼은 아니지만 신기성의 안정된 게임 운영을 바탕으로 김영환-송영진-박상오-조성민으로 이어지는 장신 포워드 군단의 움직임은 리그 최강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습니다. 그리고 올시즌 최고의 용병이라는 평을 받아도 아깝지 않은 제스퍼 존슨의 존재 역시 KCC에게는 큰 위협일 것입니다. 그리고 하승진이 없는 KCC를 상대로 나이젤 딕슨이라는 중량감 만점의 빅맨은 KT가 높이 면에서 KCC를 압도할 수 있는 원동력이라고도 볼 수 있지요. 정규 시즌 종료 후 인터뷰에서 전창진 감독은 플옵에서는 나이젤 딕슨의 비중을 높일 수 있는 전술을 들고나오겠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과연 정규 시즌 종료 후 휴식 기간 동안 어떤 전술을 준비했는지 기대가 되는 측면이기도 합니다.

KCC의 허재 감독은 제스퍼 존슨이 아이반 존슨 또는 레더를 수비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이 부분을 집중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딕슨의 비중이 높아진다면 이러한 KCC의 작전은 벽에 부딪힐 가능성도 크다는 생각을 해봅니다.(물론 제스퍼 존슨의 공격을 레더나 존슨이 얼마나 제어할 수 있는지도 미지수지만)

하지만 KT의 약점도 분명히 있습니다. 일단 베테랑 신기성의 백업을 맡아줄 가드가 약하다는 점, 동시에 정규시즌 종료 후 떨어져 있는 실전 감각이 어느 정도 올라왔느냐라는 부분, 그리고 신기성을 제외하면 큰 경기 경험이 많은 선수들이 별로 없다는 점은 단기전 승부에서는 큰 약점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공수에서 KT의 주전 포인트 가드인 신기성이 플옵 1라운드 네 경기에서 평균 18.5득점, 7.3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한 전태풍을 감당할 수 있는가라는 부분도 문제겠네요.

시즌 내내 보여준 경기력을 생각한다면 그래도 KT의 파이널 진출 가능성이 더 크다는 생각도 들지만 단기전에서의 예상은 말 그대로 예상일 뿐이니까요. 조금 있으면 경기가 시작될텐데 누가 이기건 간에 양팀 모두 최고의 플레이로 팬들을 즐겁게 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덧글

  • AlexMahone 2010/03/21 14:12 # 답글

    제가 전창진 감독이라면 최민규 같은 빠른 선수로 전태풍을 괴롭힐 것 같습니다.

    그리고 조성민 선수가 리딩능력도 좋더라구요...

    과연 KT의 저 장신 포워드들을 강은식, 최성근 선수가 잘 막아낼 수 있을지...


    개인적으로는 3-0, 3-1의 KT 챔프진출을 예상합니다.

  • 울프우드 2010/03/21 17:56 #

    최민규 선수를 수비용으로 투입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리딩 능력이 떨어져서 공격에서의 효율이 떨어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조성민 선수는 의외로 리딩 능력이 꽤 좋아보입니다.....하지만 포워드인 조성민 선수에게 리딩 역할을 장시간 소화하게 하는 것도 조금 무리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확실히 KT의 장신 포워드들은 KCC의 입장에서는 위협적이지요. 플옵 1라운드에서부터 자신보다 큰 상대와 매치업을 이룬 추사마의 체력이 어디까지 버틸 수 있을지가 관건인 것 같습니다. 강은식 선수나 최성근 선수는 1라운드 정도의 활약만 펼쳐주어도 KCC에게는 큰힘일 될 듯 하네요.....

    지금 재방송으로 경기를 보고 있는데 최종 결과는 예상과는 다르게 KCC의 승리로 끝났네요. ㅋ....확실히 예상은 어디까지나 예상인 듯한 ㄷㄷ.....

    1차전을 KCC가 잡아냄으로써 시리즈는 아마 5차전까지 이어지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 Dark Age 2010/03/21 14:28 # 답글

    레더를 영입하였을때 우승후보 0순위라는 말까지 나왔지만 6강에서 라이벌 삼성을 물리친것만으로도 만족합니다.

    저 역시 KT가 3승1패 정도로 우세하지 않을까 합니다.
  • 륄라비 2010/03/21 17:25 # 답글

    모르는 일, 모르는 일.
  • 울프우드 2010/03/21 17:58 #

    네...모르는 일....^^

    KCC가 1차전에서 쾌승을 거두었네요.....^^
  • AlexMahone 2010/03/21 18:03 # 답글

    생중계로 봤네요...


    전태풍과 임재현의 맹활약으로 KCC 승리네요..

    반면 KT는 신기성의 경기력이 다소 실망스럽구요..


    KCC의 오늘 3점포는 가공할만 하군요.. 오늘 같은 성공률이면

    챔프도 문제없을듯 싶어요
  • 울프우드 2010/03/22 01:01 #

    신기성이 KCC의 가드진에 오늘처럼 대책없이 밀려버리면 KT가 답이 없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특히 오늘 임재현이 보여준 3점슛 여섯 방의 퍼포먼스는 굉장했습니다....회춘모드인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KT는 89득점을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KCC에 95점이나 허용하며 무너졌네요. 특히 수비 로테이션이나 선수들의 움직임이 정규시즌만큼 원활해보이지 않는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오늘 경기를 보면서 든 생각은 KT가 못했다기 보다는 KCC가 물이 올랐구나 정도......

    근데 시리즈 전 딕슨의 비중을 늘리겠다고 공언한 전창진 감독이 딕슨을 달랑 3분 52초 밖에 기용하지 않았다는 점은 조금 의외네요....물론 오늘 제스퍼 존슨이 펄펄 날았던 측면이 없지 않아 있겠지만 딕슨을 이용한 인사이드 공격 비중을 높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싶은 생각을 해봅니다.

    오늘 같은 경기력이라면 정말 KCC는 챔프전 진출 뿐 아니라 파이널 시리즈를 제패한다하더라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 AlexMahone 2010/03/22 01:10 #

    사실 딕슨은 하승진 대항마였기에...

    그리고 딕슨이 존슨과 레더의 발놀림을 못 쫓아가는 피지컬때문에 ㅋ



    솔까말로 임재현의 크레이지 3점포가 승부를 결정지었죠...


    야구로 치면 5타수 5안타 홈런 2개 2루타 3개 8타점인셈이니 ㅋ
  • 오드아이 2010/03/22 10:47 # 삭제 답글

    저도 생방으로 봤는데 kt가 이기기에 2% 부족한 경기였던거 같았습니다.
    계속 박빙으로 가는 상황에서 흐름타고 뒤집었을때 치고나갔어야 됬는데 번번히 실패할때부터 (3쿼터,4쿼터 분명
    기회는 있었으니..) 오늘 경기 이기긴 어렵겠구나 싶더라구요.
    조성민이 1쿼터때 활발한 움직임과 좋은 슛감각으로 점수 벌려나가면서 kt의 수훈갑이 되나했더니 4쿼터 추격의 중요한
    순간에 일리걸디펜스 자유투 놓치고 연이어 실책으로 점수헌납한걸 보며 (그리고 사실상 거기서 승부가 갈렸죠) 또한번
    2% 이기기엔 부족함이 느껴지더군요 쩝.
    kt엔 조동현의 깜짝활약도 좋았는데 장판 임재현의 그분이 오셨어요 모드가 너무 임팩트가 커서 좀 뭍힌듯하지만 이번
    경기 말고 시리즈 내내 이런 모습을 보여줄수 있다면 김도수 부상공백은 큰 문제는 안될듯 보이네요.

    단순하게 어제 경기를 정리하자면 수비에선 올스타급 수비 (...)로 상대에게 외곽 노마크를 쉽게 허용해서 편하게 슛
    던지게 만든 장면이 많았던것, 공격에선 kt의 크블 최강 포워드라인업이 미스매치를 제대로 활용못했고 (강뱅,추사마와
    매치업때 포스트업으로 과감하게 들어가서 정규리그때 꽤 재미봤는데 어제는 그닥..) 생각보다 선수들의 움직임이
    정적이었던것. 그리고 제스퍼 존슨에게 과부하 걸려서 결국 4쿼터 막판 퍼진거가 kt의 패인이 아닌가 싶어요.
    딕슨을 이용한 전술을 준비한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딕슨 몸상태가 메롱인건지 아님 전술짜는 자체가 실패한건지 모르
    겠지만 시리즈 내내 이정도 밖에 활용 못한다면 단순히 시리즈 지는걸 떠나 트레이드 대실패로 남을듯 하네요.

    장판에선 임재현도 임재현이지만 전태풍은 정말 이제 물이 올랐더군요. 득점도 득점이지만 공빼주는게 ㄷㄷ... 시즌초
    보다 볼소유시간이 좀 길어지면서 약간 볼호그 느낌이 나긴 하지만 그래도 빈자리도 잘봐주고 선수들을 다양하게 이용
    할수 있게되서 (용병과 2:2외에도 외곽 빈자리도 잘빼주더라구요) 장판의 전력이 하승진이 빠진 상황에서도 전혀 약해
    지지 않은 원동력이 된듯 합니다. 상대팀으로선 전태풍의 드리블돌파를 제어못하면 답이 없을거 같아요... 현재로선
    하승진이 정상복귀하면 8~90%, 그렇지 않아도 60%이상으로 장판의 백투백으로 시즌 마칠듯 보여집니다 ㄷㄷㄷ.
  • 울프우드 2010/03/22 16:25 #

    오드아이님 반갑습니다.....

    기세라는 측면과 경기력이라는 측면 모두에서 KCC가 KT에 비해 우위를 점한 경기였다는 생각이 드네요.....

    특히 임재현은 최근 몇년간 가장 좋은 모습을 어제 경기에서 보여주지 않았나 싶습니다......

    오드아이님 말씀처럼 KT는 어제 승리를 거머쥐기에는 2%(혹은 그 이상) 정도가 부족하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드네요......

    특히 장신 포워드들의 움직임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 대목입니다.......

    신기성을 중심으로 하는 앞선에서 전태풍-임재현-강병현을 공수에서 제대로 압박하지 못하면 허망하게 무너질 수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금과 같은 상황이 계속된다면 KCC는 파이널에 진출할 것 같네요. 그리고 지금 상황에서라면 모비스가 되었건 동부가 되었건 KCC를 잡기에는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하승진이 정상 모드로 돌아온다면 더더욱 힘들어지겠지요......

    아....그리고 전태풍은.....정말 할말이 없다는 생각 밖에 들지 않습니다.....드리블, 슈팅, 패스 타이밍이 기존의 가드들과는 많은 차이를 보여주며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더군요.....ㄷㄷ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15
62
260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