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롯데 자이언츠 내부 fa 잡는데 모두 실패....(하아...) 스포츠

이미 저녁에 기사들을 통해 알려졌다시피 롯데 자이언츠는 올시즌 fa 자격을 획득한 소속 선수 세명 모두와 우선 협상 기간 중 계약 체결에 실패했습니다....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던 장원준에 대한 구단 제시액은 계약 기간 4년, 보장 80억, 옵션 8억해서 총액 88억이었는데 선수는 가치를 알아보겠다며 시장에 나섰습니다.... 뭐 이거야 어쩔 수 없다 싶네요.... 더 많은 돈을 받고 싶다는 생각을 프로 선수가 하는거에 대해서는 딱히 왈가왈부 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구단이 장원준 선수에게 박한 조건을 제시했다고도 볼 수 없죠(박하다기 보다는 할 수 있는 것 이상을 질렀다는 생각을...)....

물론 당장 장원준의 공백은 내년 시즌 롯데의 선발 로테이션 구성에 치명타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지를만큼 질렀는데 본인이 싫다고 나가는 이상 이젠 어쩔 수 없지요....이렇게 된거 현재 재계약 추진 중이라는 옥스프링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용병 투수 슬롯 두 자리 모두 새로운 얼굴로 채워넣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야겠습니다. 그러면 일단 용병 둘+송승준+현재 재활중인 조정훈 네명의 선발은 일단 확보되겠군요..(조정훈이야 시즌 개막하고 봐야 알겠지만....)

기사에 따르면 이종운 신임 감독이 fa 투수 영입을 구단에 요청했다고 합니다. 윤성환이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적다고 본다면 그나마 현재 기아와의 우선 협상 결렬을 선언한 송은범 정도 밖에 선발급은 보이지 않는데 과연 송은범 질러봐야 얼마나 티멩 도움이 될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네요....

장원준이야 그렇다치고 문제는 김사율에 대한 계약 조건이네요.... 3년에 보장 금액 10억, 옵션 3억....허어... 세이브 관련 팀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팀을 위해 지난 몇 시즌간 열심히 노력해준 베테랑 선수에게 제시한 금액이라고는 하아....당장 김사율이 불펜에서 빠질 경우 대안도 없는 불펜 뎁스를 가지고 있는 주제에 무슨 배짱으로 저런 계약 조건을 제시했는지 궁금할 뿐입니다...(박기혁에 대한 계약 기간 3년 보장 6억 옵션 4억이야... 과하면 과했지 부족해보이지는 않으니....)

장원준이야 이미 파로 풀리는 순간 여러 구단들이 눈독을 들인다는 기사가 계속 떴으니 지를만큼 지르고 안되면 어쩔 수 없다인데 김사율과 틀어진 것은 장원준을 놓친 것보다 더 큰 아쉬움으로 다가옵니다.

일단 우선 협상 마감 시한까지 1시간 10여분 정도 남았네요.... 밤 12시가 넘어 과연 장원준의 행선지에 대한 기사가 뜰지 궁금하군요.....

덧글

  • 롯데팬 2 2014/11/26 23:02 # 답글

    김사율에게 정말 정말 모지리 같이 책정했습니다. 자고 일어나면 딴 구단 영입 발표가 나있겠군요.
  • 울프우드 2014/11/26 23:12 #

    정말 김사율에게 저딴 조건 제시하는 프런트 꼴을 보니 이건 뭐 거의 실망을 넘어 절망이다 싶은 느낌마저 듭니다... 말씀처럼 자고 일어나면 타구단행 기사가 뜨지 않을까 싶군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07
29
271866